기사 메일전송
`인플레 둔화` 조짐에 비트코인 2만 달러 회복
  • 편집국
  • 등록 2023-01-15 08:01:59
기사수정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 둔화 기대감에 2만 달러를 회복했다.

14일(현지시간) 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미 동부 기준 이날 오후 1시 7분(서부 오전 10시 7분)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전날보다 8.48% 급등한 2만782달러(2천581만 원)에 거래됐다.

장중 한때 2만1천299달러(2천645만 원)까지 치솟으며 2만1천 달러를 넘기도 했다.

비트코인이 2만 달러를 넘어선 것은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유동성 위기 소식이 전해진 지난해 11월 8일 이후 2개월여만이다.

11일 연속 상승으로, 올해 들어서만 25% 이상 올랐다.

이더리움도 8.04% 오른 1천530달러(190만 원) 안팎에 거래되는 등 가상화폐 대부분이 상승 모드를 이어갔다.

가상화폐 정보 매체 코인게코에 따르면 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도 지난해 11월 이후 1조 달러(1천242조 원)를 넘어섰다.

가상화폐의 상승은 미국 물가 상승 둔화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로 이어지고 FTX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돼 가고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최근 랠리에 따른 추격 매수에 대해서는 신중한 반응도 나온다.

시장 조사업체 페어리드 스트래티지스의 공동창업자 케이티 스턴턴은 "비트코인이 1년 만에 200일 이동평균선을 넘었다"며 "현재 과매수가 몰린 상황에서 우리는 랠리를 쫓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0
한국경제TV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